본문 바로가기

culture

이제 지긋지긋한 고스톱은 그만하자.

민족의 명절, 설날이 찾아왔다.
지도자를 잘못만나서 그런지 민족의 대명절인 설날에 날씨와 기간이 안좋아서 다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닌 것 같다.

신문기사는 언제부턴가 '~이래서 설날이 스트레스 받아요.'라는 기사들을 마구 찍어내고 있다.
명절이라고 언제든 좋으란 법은 없다. 친척들과 자주 왕래하지 못하면, 서로에 대해서 조금 미흡하게 알 수도 있고, 생각이 조금 다르고 말하는 법이 조금 다를 수도 있는 법. 그걸 이해하도록 하지 않고, 신문 기사에 자꾸 그런말을 내보내서 사람들에게 자꾸 오히려 스트레스를 주려고 하는데, 마음에 안든다-_-+

하려는 말은 저게 아니니 줄이고,
친척들이 모이면 으레 하는 것이 고스톱일 것이다.
타짜 때문에 이번에는 애들까지 고스톱에 관심을 갖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언제까지 앉아서 건강을 해치면서=_=까지 고스톱이나 치고 있어야 할까!

그래서, 오늘 하루종일-_- 사촌들과 실험을 마친 재미난 설날 놀이 몇가지를 소개할까 한다.

1. 윷놀이
전통의 전통놀이 강자. 실내에서 즐길 수 있어 좋고, 온가족이 할 수 있어 더더욱 좋다.
윷놀이를 재미없다, 유치하다고 평하시는 분이 많겠지만, 노노노노!!
제대로 즐겨보면, 간단한 룰이면서도 정말 재밌다.
룰은 너무 간단하니 패스!
가족끼리 윷놀이를 안해보셨다면 한번 해보시길, 괜히 우리 조상들이 대대로 해온게 아님!

2. Bluff
Bluff[블러프]의 뜻은, 한마디로 "뻥 치다"이다. 그러니까, 심리전으로, 뻥카를 쳐서 이기는 게임이다.
블러프는 기존에 존재하는 보드게임처럼 주사위로 할 수도 있고, 트럼프(일명 서양화)로도 할수있다.
주사위로 하는 블러프는 게임판, 주사위, 종이컵이 필요한데, 게임판은 보드게임 블러프를 검색해서 자체제작하거나 프린트...하면 되겠다(불법...) 그리고 주사위와 종이컵은 문방구에서 사오자=_=;; 룰은 보드게임 블러프를 검색하면 된다.
카드로 하는 블러프는, 내가 줏어들은 것으로 자체제작한 것이라서 실제로 존재하는지, 전혀 다른 룰로 존재하는지 알 수 없다. 그냥 여태 이 룰로 해왔는데 다들 재미가 있다고 해서 소개한다. 우선 플레이 적정 인원은 카드 한벌당 3~6명정도 인 것 같다.
룰을 설명하자면,

* 이 게임은 카드를 자기손에서 다 버리면 승리하는 게임으로, 우선 카드 한벌을 n등분하여 나눠준다.(n : 게임 참가자 수). 정확히 카드가 떨어지지 않으면 1등과 꼴지에게 한장씩 더 주든해서 나눈다. 사실 카드 한두장 차이는 크지 않다.
* 자기 차례가 되면, 플레이어는 "6을 3장버린다"와 같이, 한종류의 숫자를 1~4장 버린다고 말하면서, 자기손에 있는 카드를 같은 장수로 안보이게 덮어서 낸다. 하지만, 그 카드의 종류들은 달라도 상관없다. (즉, "8을 3장 버린다"라고 말하면서, 카드의 장수만 3장을 맞추면 되는 것이지, 그 카드의 내용이 정직하게 8,8,8이든지 A,2,3이든지 전혀 상관없다는 말이다.)
* 다음 차례의 사람이 카드를 내기 전에, 게임 참가자들 중 누구든지, 방금 카드를 낸 사람이 말과 다르게 카드를 냈다고 생각하면 (뻥카를 쳤다고 생각하면) "블러프!"를 외치면 된다.
* 이때 카드를 낸 사람이 실제로 정직하게 냈다면, "블러프!"를 외친 사람이 이때까지 앞에 쌓여진 카드들을 다 가지고 간다. 그리고 카드를 낸 사람에게 다시 차례가 넘어간다.
* 만약 카드를 낸 사람이 뻥카를 친것이었다면(= "블러프!"를 외친사람이 옳았다면), 뻥카친 사람이 앞에 쌓여진 카드들을 다 가지고 간다. 그리고 블러프를 외친사람에게 차례가 넘어간다.
** 위의 두 과정에서 카드를 오픈할 필요는 없다. 그냥 엎어 놓은 채로 스윽- 가져가면 된다.

3. 1박 2일식 숨바꼭질
실내에서 할 수 있고, 어른들도 할 수 있게 룰을 바꿀 수 있다.
1박 2일에서 하듯이, 술래에게 눈을 가리고 한 방안에서 숨게 한다.
아이들과 하면 기존룰로 해도 되지만, 어른들도 한다면 정신사납게 책상에 올라가고 할 순 없는 법!

앉아서 하면 된다. 집의 거실이 좀 넓거나, 마루가 있는 집이라면 수월할 듯하다.
경기는 기존과 똑같으나, 다들 앉아서 게임을 진행하는 것이다,
술래는 앉아서 (쪼그려 앉아도 무관,) 나머지는 앉아서 상반신은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그 외에도 다양한 게임이 있을 것 같은데,
나는 모르겠다 =ㅁ=....
(카드)블러프는 여태 반응이 꽤나 좋아서, 한번쯤 해보길 강추한다-_b
다른 재미난 게임이 있다면 알려주셔도 굽신굽신....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angelion : End of Eva  (1) 2009.02.13
이제 지긋지긋한 고스톱은 그만하자.  (2) 2009.01.25
BUSAN BIENNALE 2008 : EXPENDITURE  (0) 2008.09.04
The Dark Night (2008)  (0) 2008.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