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

루시아 (Lucia Y El Sexo, 2001)

lucia y el sexo

내가 사랑해 마지 않는,
훌리오 메뎀 감독의 영화,

훌리오 메뎀 특유의 '꼬일대로 꼬이는 플롯'과 끊임없이 시공간을 넘나드는 편집은,
<루시아>에서 몽환적인 음악과, 아름다운 색채와 합쳐져서 그 빛을 더욱 발한다.

참고로, 이 영화에 나오는 'Elena'는 이전작 <북극의 연인들>의 'Ana'를 연기했던, 그 사람이라는,,
영화를 거의 열번 가까이 보면서, 오늘에서야 '어라, 이상하다.' 싶어서 찾아보니 같은 사람이더라,
영화에서 'Lucia'의 포스가 워낙 강해서 일까,

아, 이 말하려고 한게 아닌데,

끝없는 순환 그리고 단절,
영원할 듯하면서 단명하고 마는 것들과 영원하게 남는 찰라의 우연,
비극과 희극,
상상과 현실,
이런 모순들이 갈등을 만들다가, '그 섬'에서 모여 모든것이 탁 터지듯이, 해소되는,

덧. 이 영화의 '그 섬'의 현실에서의 위치는 Formentera, Balearic Islands, Spain이다.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사랑일까요? (A Lot Like Love, 2005)  (0) 2009.06.14
루시아 (Lucia Y El Sexo, 2001)  (0) 2009.06.07
Evangelion : End of Eva  (1) 2009.02.13
이제 지긋지긋한 고스톱은 그만하자.  (2) 2009.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