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

아바타 (Avatar, 2009)

728x90
시험기간모드 포스팅 나중에 보강예정
죄송해요 너무 오랜만이죠.


1_ 내가 활동하는 대부분의 커뮤니티가 성격불문 남녀노소(?) 아바타에 대해서 떠들길래, 얼마나 대단하길래 하면서 결국 봐버렸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고, 설레발 많이 치는 영화일수록 실망감이 크곤 했는데 과연 어떨까하는 기대감을 갖고 관람.

2_ 같이 보러 가고 싶은 분은 없진 않았지만, 인생이 내맘대로 되나요..(크리스마스를 맞은 솔로 1人)

3_ 줄거리 : 테란이 자원이 없어서 멀티를 했는데 알고보니 저그 앞마당이더라, 레이쓰랑 골리앗이 가서 저글링을 마구 죽이고 해처리를 깨버렸다. 미네랄을 먹으려면 본진의 오버마인드를 부숴야 하겠더라. 초반엔 저글링이랑 히드라밖에 없어서 신나게 잡고 있는데, 갑자기 뮤탈나오고 울트라나오고해서 테란이 쳐발림.

4_ 그냥그냥 줄거리는 오락영화 정도인데, 그래도 나름 진지한 척 해보면 나름 생각할게 많은 영화.
글감으로 태그만 끄적여 놓자면, 가상현실과 자아 형성, 인간의 동물적 본능과 이성, 대운하4대강

5_ 리얼디로 관람했다. 주변에서 찬양하다시피하던 놀라운 영상미를 나도 조금이나마 느껴보았다. 실제로 대단했다. 작품성 이런건 제쳐놓고 CG부분에서 '영화는 아바타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